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인영 "장자연 사건 재조사 결과..고작 이거냐"

"검·경 실체적 진실 외면하면 국회가 나설 것”

이인영, 장자연, 민주당, 검찰, 조선일보

이인영 '장자연 사건 재조사 결과..고작 이거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고(故)장자연 씨 사망 의혹 재조사 결과에 대해 “13개월 동안 재조사 결과가 고작 이거냐고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재조사 결과에 대해 이 같이 평가하고 “끝내 국민들의 근본적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3개월 동안 재조사한 결과가 고작 이거냐고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의 수사 외압을 확인했다지만 핵심적 의혹에 대해서는 뭔지 밝히지 않았다. 오히려 국민적 의혹과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길을 또 막은 게 아니냐는 비판만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 과거사위가 대검 진상조사단의 ‘재수사 권고’ 의견을 묵살한 것과 관련해 “매우 충격적”이라며 ““공소시효로 기소가 쉽지 않다면 실체적 진실이라도 밝혔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경은 과거 청산의 마지막 기회만큼은 놓치지 않기 바란다”면서 “장자연·버닝썬 사건은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층과 과거 청산의 용기조차 없는 검경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검경은 더 늦기 전에 실체적 진실규명에 나서기를 촉구한다”며 “만약 검경이 끝까지 국민적 요구를 외면하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특검과 국정조사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원내대표는 “아니다”라며 “검경이 똑바로 하라고 얘기한 거고, 그게 잘 안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찾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