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토스, 금융주력자로 봐야"

당국 결론…26일 제3인뱅 인가

'토스, 금융주력자로 봐야'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당국이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토스뱅크(가칭) 컨소시엄의 대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를 금융주력자로 결론을 내리고 이르면 오는 26일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결과를 발표한다.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얽힌 금융주력자 이슈에 대해 토스 측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바리퍼블리카는) 통계청 표준산업 분류에 따라 비금융주력자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같은 당국의 해석은 금융주력자 여부 논란을 겪었던 토스뱅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뱅크 지분 60.8%를 확보한다는 계획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상태다. 토스뱅크는 예비인가를 신청하면서 비바리퍼블리카를 금융주력자라고 명시했지만 전자금융업자로 등록된 비바리퍼블리카를 산업자본으로 봐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현행법은 정보통신기술 주력인 산업자본의 보유주식을 최대 34%까지만 허용하고 있다. 비바리퍼블리카가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로 분류되면 인터넷은행 계획이 무산될 수도 있다.

금융감독원은 24일부터 2박 3일간 외부평가위원회 합숙 심사를 진행하고 금융위원회는 이르면 26일 심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위원장은 “(예비인가 심사 결과 발표가) 아마 26일쯤 되지 않을까 싶다”며 “외부평가위원회를 마치는 대로 금융위를 열어 결정된 내용을 빠르게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