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VS 이재웅 "출마하시려냐"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 놓고
금융당국 수장과 업계 대표 충돌
최 위위원장 "이 대표, 공유경제로 피해입는 계층 존중 필요"
이 대표 "갑자기 왜 이런 발언, 출마 의도" 비판

  • 서민우 기자
  • 2019-05-22 14:27:30
  • 금융정책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VS 이재웅 '출마하시려냐'

차량 공유 서비스인 ‘타다’를 놓고 금융당국 수장과 공유경제 서비스 업체 대표가 맞붙었다.

최종구(사진) 금융위원장은 22일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 같은 발언을 전해 들은 이 대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최 위원장이) 출마하시려나 보다”며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타다 대표라는 분의 언행을 보면 피해를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를 다룰 때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그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정책의 책임자를 향해서 ‘혁신 의지 부족’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다”며 “이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택시업계가 공유경제라든지 이런 혁신사업으로 인한 피해를 직접 크게 입는 계층인데, 이분들이 기존 법과 사회 질서 안에서 자기의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이라며 “그분들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의 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 최근 타다의 서비스를 놓고 택시업계는 물론 정부에 대해서도 비판 강도를 높이고 있는 이 대표에게 더 이상 선을 넘지 말라며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VS 이재웅 '출마하시려냐'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도 즉각 반응했다. 이 대표는 SNS에 그를 작심 비판한 최 위원장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링크한 뒤 “갑자기 이분은 왜 그러시는걸까요. 출마하시려나. 어찌되었든 새겨 듣겠습니다”라는 멘트를 남겼다. 불쾌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이 대표는 타다 서비스에 대해 ‘생존권 위협’을 주장하며 단체 행동에 나서는 택시업계에 날 선 비판을 해왔다. 지난 15일 70대 택시 기사가 분신하자 자신의 SNS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우리 사회가 어쩌다 여기까지 왔는가”라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죽음을 예고하고 부추기며 폭력을 조장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죽음을 중계하고 문제 제기의 하나의 방식으로 인정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택시업계의 행태를 꼬집었다. 그러면서 “타다의 비중은 전국 택시매출의 1%도 안 되고, 서울 택시매출의 2%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결과적으로 하루 몇천원 수입이 줄었을지도 모르는 타다가 모든 문제의 원흉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신산업으로 인해 피해받는 산업은 구제를 해줘야 하고, 그것이 기본적으로 정부의 역할이지만 신산업도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신념“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정부도 그렇고 언론도 그렇고 이 상황을 깊게 들여다보고 근본적 해법을 찾으려 하지 않는다”면서 “정부가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업계와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찾아야 한다. 혁신 서비스 도입을 놓고 방관만 하는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