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은평구 신사삼거리 '교육특화거리'로 조성

은평구 신사삼거리 '교육특화거리'로 조성

서울시가 은평구 신사동 일대를 활성화하기 위해 신사삼거리 일대를 다양한 교육·문화가 어우러진 교육특화거리로 만드는 방안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지난 22일 제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은평구 신사동 19-100 일대의 ‘신사생활권중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지는 신사동고개사거리와 신사동고개삼거리 사이에 위치한 지역이다. 준주거지역이지만 2007년 재정비 이후 구역 내 가로변은 개발이 저조하고 이면부를 중심으로 주택 위주 개발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신사삼거리 일대를 교육특화거리로 구상하고, 계획구간 내 교육관련 시설 도입시 건폐율을 완화하는 등 친환경 특화가로를 조성하기로 했다.

주요 결정사항을 살펴보면 토지소유자간 협의가 어려워 개발 지연의 원인이 됐던 공동개발 지정을 최소화하는 대신 권장을 유도해 토지소유자의 선택적인 개발이 가능하도록 조정했다. 또 용도계획을 통해 교육·정주환경과 부적합한 용도입지를 제한했다.

아울러 지구단위계획구역내 장기 미집행된 도시계획시설의 경우 계획구간내 건축물이 가로막혀 있고 지형상 단차가 심해 현실적으로 집행이 불가한 미집행 도로시설에 대해 시설 해제를 통해 장기간의 민원해소와 그에 따른 관리방안을 마련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상지역에 민간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돼 교육특화가로에 걸맞는 가로활력을 찾아 살기좋고 활기 넘치는 생활권중심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