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프로필]YS, DJ 일본어 통역 맡기도

조세영 외교부 1차관

  • 양지윤 기자
  • 2019-05-23 18:42:40
  • 청와대
[프로필]YS, DJ 일본어 통역 맡기도

조세영(58·사진) 신임 외교부 1차관은 외교부 내 대표적인 ‘일본통’이다. 조 신임 차관은 주일대사관에서 2등 서기관, 경제과장, 공사참사관 등으로 3차례 근무했고 본부에서도 동북아통상과장과 동북아국장을 거치는 등 대일 업무를 주로 맡았다.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재임 시절에는 대통령의 일본어 통역을 맡기도 했다. 조 차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2년 한일 정보보호협정 밀실처리 파문에 따른 문책성 인사로 동북아국장직에서 물러났고, 이듬해 외교부에서 퇴직했다. 이후 동서대에서 특임교수로 후학 양성을 하다가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뒤 꾸려진 외교장관 직속 ‘한일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에 부위원장으로 참여했다. 지난해 9월에는 차관급인 국립외교원장에 취임했다. 한편 외교부 내 일본통을 뜻하는 ‘재팬 스쿨’의 외교 차관 기용은 박석환(2011∼2012년) 전 차관 이후 7년 만이다.

△서울 △신일고 △고려대 법학과 △외무고시 (18회) △외교통상부 동북아국장 △외교부 국립외교원 원장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