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미래 금융기술 한 자리에...'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개막

23일부터 나흘간 DDP서 열려

미래 금융기술 한 자리에...'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개막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핀테크위크2019’에서 최종구(왼쪽 첫번째) 금융위원장이 인공지능(AI) 챗봇 기능이 탑재된 로봇 서비스를 체험해보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 박람회가 열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금융 혁신 방안의 하나로 추진 중인 국내 핀테크 산업 육성, 국민 인식 제고 등을 위해 마련한 대규모 박람회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중국 알리바바 산하 핀테크 기업인 앤트파이낸셜의 더글라스 페이건 국제부문 대표, 매트 딜 비자 글로벌 대표,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이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기조연설로 “핀테크 혁신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를 정비하고, 네거티브 규제의 철학이 담긴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며 신규 핀테크에 대한 지원 의지를 밝혔다.

일반인을 위한 핀테크 서비스 체험 행사가 열리는 국내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의 전시 부스 52개는 첫날부터 북적였다. KB·우리·KEB하나·농협·신한·IBK 등 시중은행들은 인공지능(AI) 서비스부터 가상현실(VR) 서비스까지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선보였다. BC카드, 비자카드 등은 실생활 속에서도 활용이 가능한 간편 QR코드 결제시스템 체험존을 마련했다. 삼성카드·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증권의 통합 체험존에서는 실생활에서 겪는 문제를 인공지능(AI) 서비스 ‘샘’을 통해 직접 해결해볼 수 있는 비전 체험 공간 등을 운영 중이다.

이번 행사는 총 3일에 걸쳐 ▲핀테크 업체들의 서비스와 기술을 홍보하는 체험관 ▲핀테크 관련 세미나 ▲핀테크 기업 취업설명회·멘토링 ▲핀테크 라이브 퀴즈쇼 등 핀테크 관련 프로그램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 첫 날인 23일엔 주요 핀테크 기업 대표들이 나서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을 주제로 한 강연 등이 열렸다. 첫번째 강연에서 첫번째 발표자로 나선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카카오페이를 통한 제도권 투자상품 가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금융 분절화를 해소하고 금융 문제를 소비자 입장에서 재밌게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둘째 날인 24일에는 유럽, 싱가포르 등 각국의 금융 규제 개선 사례를 소개하는 세미나와 삼성전자, SK 등이 5G와 간편 결제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이 금융에 미치는 영향 등을 발표한다.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 금융 공기업에 취업하기를 바라는 청년 구직자를 위한 채용 설명회와 상담도 열린다. 박람회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어른을 위한 금융 강의, 고령층 금융 상담, 어린이 금융 교육 등 일반인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