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US포춘] 대중 교통 개선을 위한 ‘펍 투어’

A Pub Crawl for Public Transport

  • 안재후 기자
  • 2019-05-23 16:49:23
  • 기획·연재
[US포춘] 대중 교통 개선을 위한 ‘펍 투어’
이미지=US포춘

<이 콘텐츠는 FORTUNE KOREA 2019년 4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디트로이트 버스회사 모델을 통하면 미국 도시의 무너진 교통 시스템을 바로 잡을 수 있다.◀

디트로이트는 무분별한 도시 확장의 전형이다. 다운타운과 산업 부지, 교외 지역이 140 제곱마일에 걸쳐 넓게 분포되어 있다. 물론 디트로이트는 개인 차량 이동을 기반으로 세워진 대도시다. 하지만 8만 5,000명에 달하는 주민들은 부실 운영으로 악명 높은 버스 시스템에 의존하고 있다.

러스트 벨트 Rust Belt 도시들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열악한 대중 교통은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이동의 87%는 경제적 활동과 연관되어 있다). 고용시장의 불평등으로도 이어진다. 이런 가운데 모타운 Motown 주민 앤디 디도로시 Andy Didorosi는 2011년 디트로이트 버스회사(Detroit Bus Co.)를 설립해 사설 대체수단을 제공하고 있다.

디도로시는 온라인 벼룩시장 크레이그리스트 Carigslist에서 버스를 구입해 한 지역 아티스트에게 외관 단장을 의뢰했다. 그리고 무제한 일일 이용권을 5달러에 팔기 시작했다. 회사는 현재 버스 15대를 이용해 전세 대여 및 투어를 제공한다. 40달러에 진행되는 이 관광 코스는 ’역사 속의 펍(Drunks of Antiquity)‘을 순회한다. 디도로시는 개인 고객들에게서 번 돈으로 디트로이트 주민들의 무료 탑승을 위한 자금을 마련한다. 주민이 공짜로 버스를 한번 탈 때마다, 회사는 5.72달러가 든다. 이 비용을 투어에서 번 돈으로 충당한다(회사는 또 학생들에게 수천 번의 탑승을 제공하는 ’라이드 포 라이드 ride for ride‘ 프로그램을 위해 기부금도 받고 있다).

디트로이트 버스회사는 현재 하이퍼 Hyper를 개발하고 있다. 미국 전역에 사설 버스업체를 설립하도록 돕는 수송운영 시스템이다. 하이퍼 소프트웨어는 임시 경로를 개발하고, 버스회사를 차리려는 사업자들의 가이드 역할을 한다.

디도로시는 “크레이그리스트에서 2,000달러에 버스를 구매한다면, 이미 판에 뛰어들어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한다는 얘기다. 바로 디트로이트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Tamara Warren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