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프로필]국내외 금융정책 섭렵한 정책통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프로필]국내외 금융정책 섭렵한 정책통

손병두(55·사진)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실력파들이 즐비한 경제관료 중에서 국내외 금융 정책을 두루 섭렵한 경제 정책통이다. 손 부위원장은 1989년 행정고시(33회) 합격 후 경제기획원(현 기획재정부)에서 공직의 첫발을 내디뎠다.

기재부에서 외화자금과장, 국제금융과장 등 국제 금융 주요 보직을 거쳤다. 세계은행에 선임 이코노미스트로 파견될 정도로 글로벌 금융시장을 보는 눈도 밝다. 2013년 공적자금관리위 사무국장으로 교착상태였던 우리금융의 민영화 작업을 진두지휘했다. 사무처장으로서는 대우조선 구조조정과 9·13 주택시장 안정방안 등 굵직굵직한 정책들을 조율했다. 온화한 성품으로 2008~2010년 기재부 직원들이 평가한 ‘닮고 싶은 상사’에 연속으로 뽑히기도 했다.

△서울 △인창고 △서울대 국제경제학과 △행정고시(33회)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 △공적자금관리위 사무국장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상임위원·사무처장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