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한강변 50층' 성수 기반시설 해법 찾나

서울시-성동구 협의체 구성
강변북로 지하화 비용 등
4개 지구 분담 문제 논의

  • 박윤선 기자
  • 2019-05-23 17:46:01
  • 분양·청약
'한강변 50층' 성수 기반시설 해법 찾나

성수전략정비구역의 골칫거리로 떠오른 기반시설 마련 방안을 놓고 서울시와 성동구가 협의체를 만들었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1~4구역으로 나뉘어 사업 진행 속도가 제각각이지만, 같은 전략정비구역으로서 기반시설을 공동으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협의체를 통해 성수전략정비구역 사업 추진의 실마리를 찾을지 주목된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와 성동구가 ‘성수전략정비구역 시·구 현안소통회의’를 개설하고 최근 2차 회의를 진행했다. 이 회의는 최근 이슈가 된 성수전략정비구역 기반시설 마련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2011년 전략정비구역 고시에 따라 강변북로 지하화와 문화공원 조성 등 기반시설 설치를 4개 지구가 비용을 같이 부담해 추진해야 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구역별 진행 속도가 서로 다르다는 점이다. 현재 진척이 가장 느린 곳은 2지구다. 아직 추진위원회 상태로 내년 3월까지 조합을 설립하지 못하면 정비구역일몰제에 적용돼 재개발 구역에서 해제된다. 1지구는 조합설립인가를 받았고 지난달 30일 성동구에 건축심의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3지구도 지난 2월 10년 만에 조합설립 설립 인가를 받았다. 2016년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4지구는 2017년 말 건축계획안을 서울시에 제출했으나 시는 기반시설 계획 마련을 요구하며 건축심의를 미루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각 구역마다 진행 속도가 달라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기반시설을 만들 수 있을지 논의하고 있다”며 “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추후 주민 대표와도 협의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협의체에서는 일몰제나 층수 규제 등 성수전략정비구역을 둘러싼 다른 쟁점은 논의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다른 관계자는 “성수2지구가 정비구역 일몰제를 조만간 적용받게 돼 논란이 있었지만, 주민 동의를 받거나 필요할 경우 구청장의 판단으로 지속 추진이 가능하기 때문에 큰 걱정은 하지 않고 있다”며 “성수전략정비구역은 도시계획 상 최고 50층이 가능하도록 이미 결정됐기 때문에 층수 논의는 테이블에서 아예 빠져있다.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을 전제로 협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곳은 ‘한강변 르네상스’ 계획에 따라 최고 50층 높이로 재개발할 수 있는 한강 변 유일한 지역이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