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페이스북, 가짜계정에 몸살…올해 1분기 22억개 제거

  • 박민주 기자
  • 2019-05-24 08:55:50
  • 기업

페이스북, 가짜계정, 러시아스캔들

페이스북, 가짜계정에 몸살…올해 1분기 22억개 제거
페이스북 로고. /AP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올 1·4분기에 사상 최대인 22억개의 가짜계정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6년 미 대선 당시 러시아가 페이스북을 이용해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끼치려 한 것으로 드러난 이후 자사의 콘텐츠 정책을 위반한 포스트를 찾아내 제거하는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수차례 약속해왔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작년 1·4분기 5억8,300만 개의 가짜 계정을, 작년 4·4분기에는 10억 개를 웃도는 가짜 계정을 정지시켰다고 밝혔는데 이번 한 분기 만에 2배 이상으로 증가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이다.

이런 증가는 가짜 계정 적발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일 뿐 아니라 자동공격 프로그램을 통한 가짜 계정 생성 자체가 늘었다는 의미라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페이스북이 자사 사이트의 진실성을 약화시키려는 한 무리의 말썽꾼들과 어떻게 씨름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기록”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이 벌이는 활동 규모나 페이스북이 안고 있는 문제의 크기를 알려준다는 점에서 놀랄 만하다는 것이다.

가짜 계정의 대다수는 생성된 지 수 분 만에 제거됐다고 페이스북은 밝혔다. 따라서 월 평균·일 평균 활성 이용자 통계에는 이들 가짜 계정은 포함되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작년 10월∼올해 3월 월 평균 활성 이용자 24억 명 가운데 5%가 가짜 계정인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그 이전 6개월의 가짜 계정 추정비율 3∼4%보다 상승한 것이다.

페이스북은 또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새로운 통계를 공개했다. 약물이나 무기 판매와 관련돼 삭제된 포스트가 1·4분기에 150만 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