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신남방 진출 때 시장 선점한 중·일 기업 고려해야"

중기중앙회·중기학회, 제41회 중기자주협동포럼 열고 신남방 진출 방안 모핵

  • 맹준호 기자
  • 2019-05-24 10:13:25
  • 경제단체
'신남방 진출 때 시장 선점한 중·일 기업 고려해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4일 열린 중소기업 자주협동포럼에서 참가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이 신남방 국가 진출을 추진할 때 이미 지역 시장을 선점한 중국과 일본의 경쟁 기업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정영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신남방경제실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서 열린 ‘제41회 중소기업 자주협동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신남방정책 추진과 한-신남방지역 경제교류’ 주제의 발표에서 “신남방지역은 세계 경제의 신성장 엔진으로 고성장세를 지속하고 있고, 한국의 2대 교역 대상지이자 투자대상지”라면서 “신남방지역의 고성장세와 우리 정부의 우호적인 정책환경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 실장은 “다만 신남방 지역은 국가마다 상이한 특성을 보유하고 있어 차별화된 전략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한국 중소기업이 신남방지역 진출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중·일의 경쟁기업 등 위협 요인 또한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신흥시장이자 새로운 비즈니스 루트인 신남방시장을 적극 개척해야 한다”면서 “중기중앙회는 신남방지역 수출컨소시엄 파견을 확대하는 동시에 베트남의 아세안사무소를 통해 중소기업의 신남방지역 진출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