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뮤지컬 ‘썸씽로튼’ 제작자 신재홍, 뮤지컬 ‘시데레우스’에 응원 조공 “화이팅”

  • 정다훈 기자
  • 2019-05-24 13:40:13
  • 문화
최고의 작곡가에서 뮤지컬 제작자로 변신한 신재홍이 오는 6월 9일 첫 내한공연을 하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썸씽로튼’의 개막을 앞두고 뮤지컬 ‘시데레우스’ 팀에게 응원과 격려의 조공을 했다.

신재홍은 자신의 SNS를 통해 ‘시데레우스’의 배우 고영빈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내가 제작하는지도 모르고 2015년도 뉴욕에서 봤다고 반가운 마음에 썸씽로튼 포스터를 인스타에 올려준 영빈이”라며 “막공일이 같은 시데레우스 기습 방문 후 인증, 영빈아 간식과 함께 나도 올 줄 몰랐지?”라는 글과 함께 시데레우스, 고영빈, 썸씽로튼 화이팅 등의 해쉬태그를 붙였다.

뮤지컬 ‘썸씽로튼’ 제작자 신재홍, 뮤지컬 ‘시데레우스’에 응원 조공 “화이팅”

뮤지컬 ‘시데레우스’에 출연중인 배우 고영빈도 SNS를 통해 “2015년 뉴욕 유학시절 내용을 이해하기 바빠서 혼자만 못 웃었던 썸씽로튼이 한국에 온다니 너무 반갑습니다, 제작자가 신재홍 형이라니, 6월 9일부터는 충무아트센터에서 함께 공연하게 되어 더 반갑네요”라며 신재홍의 응원 조공 인증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작곡가 신재홍이 제작을 맡은 뮤지컬 ‘썸씽로튼’은 영국 코미디 작가 존 오 페럴과 캐리 커크패트릭·웨인 커크패트릭 형제의 상상력에서 출발했다. ‘인류 최초의 뮤지컬이 탄생하는 순간’ ‘셰익스피어 시절 런던이 뮤지컬의 황금기인 브로드웨이의 30년대와 비슷했다면’ 등의 호기심에서 시작한 작품으로 2015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했다.

‘렌트’ ‘인 더 하이츠’ ‘애비뉴Q’ 등으로 토니상 3회 수상에 빛나는 프로듀서 케빈 맥컬럼, ‘북 오브 몰몬’ ‘알라딘’ 등을 연출한 케이시 니콜로가 창작진으로 참여했다. 르네상스 시대 당대 최고의 극작가 셰익스피어에 맞서 인류 최초의 뮤지컬을 제작하게 된 바텀 형제의 고군분투기를 코믹하게 그려내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독창적이고 오리지널한 작품’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현재 브로드웨이 공연을 마친 ‘썸씽로튼’은 오는 5월까지 전미 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공연 이후 갖는 첫 해외 투어 도시로 서울을 선택했다. 가수 임재범·박효신·양파 등과 함께 작업한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신재홍 대표가 이끄는 엠트리뮤직이 이번 공연을 개최하며 오는 6월 9일부터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나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가 진행중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