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슈퍼휴먼'으로 컴백한 NCT 127, 팬 향한 열정도 슈퍼휴먼

곡 '슈퍼휴먼'으로 대중들에게 힘주고 싶어
월드 투어 마치고 24일부터 국내 활동 시작

  • 한민구 기자
  • 2019-05-24 17:23:59
  • 방송·연예
'슈퍼휴먼'으로 컴백한 NCT 127, 팬 향한 열정도 슈퍼휴먼
그룹 NCT 127 쟈니(왼쪽부터) 해찬, 마크, 재현, 태용, 유타, 태일, 정우, 도영이 24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양문숙기자

월드투어를 마친 그룹 엔시티 127(NCT 127)이 신곡 ‘슈퍼 휴먼(SUPER HUMAN)’으로 국내 활동을 재개한다.

24일 엔시티 127은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127 위 아 슈퍼휴먼(NCT127# WE ARE SUPER HUMAN)’ 제작발표회를 열고 신곡을 소개하고 월드 투어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슈퍼 휴먼’은 다양한 일렉트로닉댄스뮤직(EDM) 요소가 섞인 댄스곡이다. 멤버 재현은 “개인의 잠재력을 깨닫고 긍정의 힘으로 꿈을 꾸면 누구나 슈퍼 휴먼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면서 “노래를 통해 많은 분들이 힘을 얻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곡 제목처럼 안무도 슈퍼맨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다. 마크는 “슈퍼맨이 변신하는 동작처럼 가슴을 여는 게 시그니처 무브다”라며 재현·태영과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시범을 보였다.

그룹의 매력을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태일은 “각자 개성이 다른데 모였을 때 깔끔하게 하나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하자 쟈니는 “어벤져스랑 비슷하다”고 정리했다. 이어 정우도 “각자가 다양한 매력 가지고 있다. 그걸 많은 팬분들이 알아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엔시티의 서브 유닛 중 가장 다양한 국적을 가진 엔시티 127 구성원간의 개성과 조화가 잘 어우러진다는 말이다. 그룹엔 한국, 일본, 중국, 캐나다, 미국 5개국 멤버가 있다.

첫 월드 투어에 대해 리더 태용은 “데뷔하기 전 이렇게 많은 나라를 가보리라 생각도 못 했다”며 “가장 많이 나왔던 단어가 ‘감사하다’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투어에서 엔시티 127은 총 20개 도시에서 29회 공연해 한국 남자 아이돌 최다 도시 공연 개최 기록을 세웠다. 유타는 “지칠 때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팬분들의 응원이 힘이 많이 됐다”며 “더 많은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과 해외의 차이점에 대해 도영은 “한국은 ‘응원법’을 만들어 호응해주시는데 해외에서는 전체 노래를 따라 부르며 호응한 게 다른 점이었다”고 전했다.

연이은 투어가 힘들 법도 하지만 해찬은 “전보다 체력이 많이 좋아졌다”며 “오랜만에 한국에서 하는 음악방송도 기대된다”고 열정을 드러냈다.

그룹 엔시티 127는 24일 KBS2TV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25일 MBC ‘쇼! 음악중심’, 26일 SBS ‘인기가요’ 등 프로그램에 출연해 타이틀 곡 ‘슈퍼휴먼’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