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세젤예' 최명길, 야심에 찬 엄마의 남모를 눈물..강렬한 열연

  • 김주원 기자
  • 2019-05-25 00:10:00
  • TV·방송
최명길이 깊이있는 명품 연기로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세젤예' 최명길, 야심에 찬 엄마의 남모를 눈물..강렬한 열연
사진=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 연출 김종창 /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이하 ‘세젤예’)에서 최명길(전인숙 역)이 성공을 위해 딸마저 외면하는 야멸찬 모습으로 남다른 캐릭터를 완성시키고 있다.

앞서 전인숙(최명길 분)은 친딸 강미리(김소연 분)를 알아보지 못한 미안함과 그리워하던 딸을 다시 만났다는 사실에 오열, 서러운 감정을 폭발시켰다. 오랜만에 딸과의 다정한 시간을 보냈지만 긴 세월의 벽 앞에 두 사람의 거리는 쉽게 가까워지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전인숙은 딸과의 사이가 좁혀지기도 전에 다시 강미리를 밀어내는 냉정한 야심가의 면모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자신과 강미리의 사이가 밝혀질 위기에 처하자 다시 한 번 딸을 멀리 보내기로 결정한 것. 뿐만 아니라 전인숙은 자신의 비밀을 감추기 위해 강미리와 한태주(홍종현 분)의 사랑을 막아서는 비정한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최명길은 얽히고설킨 관계의 중심에서 혼란스러움을 느끼며 남몰래 눈물을 흘리다가도 야심을 위해 딸을 밀어내는 전인숙의 냉정한 면모를 묵직하게 보여주며 강렬한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과연 최명길의 비밀이 끝까지 숨겨질 수 있을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