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한여름보다 훨씬 싸다? 요즘 6월 여름휴가 인기 끄는 이유

  • 김경훈 기자
  • 2019-05-26 11:20:21
  • 라이프

여름휴가, 6월여행, 성수기, 일본, 동남아, 휴가시즌

한여름보다 훨씬 싸다? 요즘 6월 여름휴가 인기 끄는 이유
/이미지투데이

여름휴가 시즌은 통상 ‘7말 8초’(7월 마지막 주·8월 첫째 주)로 인식돼 왔지만 최근에는 6월로 앞당겨 휴가를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성수기보다 비교적 비용이 저렴한 ‘6월 휴가’ 수요가 지난해 이미 7월과 8월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하나투어의 최근 5년(2014∼2018년)간 해외여행 예약 동향을 보면 6월 해외여행 수요는 2014년 10만9,600명에서 지난해 17만3,100명으로 57.9% 급증했다.

같은 기간 7월 해외여행 수요는 12만6,000명에서 15만8,400명으로 25.7% 늘었다. 8월에는 13만4,400명에서 16만6,000명으로 23.5% 증가했다. ‘7말8초’ 해외여행 수요는 22.7% 늘어나는 데 그쳤다.

특히 2014년에 7, 8월보다 한참 뒤졌던 6월 해외여행 수요는 2017년 16만500명을 기록하며 7월(15만7,900명)을 앞질렀다. 지난해에는 7월과 8월을 모두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7말 8초’ 성수기에는 원하는 항공권이나 여행 상품을 구하기 어렵고 항공료나 숙박비가 비싸 여행 경비가 늘어나기 때문에 알뜰 해외여행을 원하는 사람들이 6월을 휴가 시기로 선호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주 52시간 근무 등으로 기업에서 연차 사용이 비교적 자유로워진 것도 6월 해외여행 수요 증가의 이유로 꼽혔다.

한편 6월 해외 여행객들은 일본과 동남아 등 저렴한 경비로 다녀올 수 있는 인근 국가를 목적지로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일본으로 떠난 6월 여행객은 161.2% 급증했다. 또 6월 동남아 여행 수요도 88% 증가했다.

이에 반해 유럽과 남태평양, 미주가 각각 51.1%, 40.9%, 18.9% 증가했고, 중국은 사드 갈등 등의 영향으로 9.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