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대학 1학년·졸업생도 지원하세요"…현대차, 인턴 상시채용 나선다

  • 김경훈 기자
  • 2019-05-26 10:48:07
  • 경제동향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상시공채, 인턴, 수시채용, 취준생, 졸업생

'대학 1학년·졸업생도 지원하세요'…현대차, 인턴 상시채용 나선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최근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직무중심 상시공채로 전환한 가운데 인턴도 수시채용하고 문호를 대폭 넓힌다.

현대차는 새로운 인턴 채용 방식인 ‘H-익스피리언스(Experience)’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우선 기존에 인턴을 여름과 겨울로 나눠 뽑던 방식이 상시 채용으로 바뀐다.올해부터 대졸 신입사원도 상시 채용한다.

뿐만 아니라 채용 대상도 종전의 3학년 2학기∼4학년 1학기 대학 재학생에서 대학·대학원 재학생과 기졸업자까지로 크게 확대한 것이 눈에 띈다.

인턴은 채용전환형 인턴과 미래경쟁력 강화 분야 유망인재를 발굴하고 직무 경험 기회를 주는 연구 인턴으로 구분된다.

채용전환형 인턴은 졸업예정자와 기졸업자가 대상으로 현업실습 2개월 후 입사 여부가 결정된다.

또 각 부문에서 원하는 시점에 채용 공고부터 전형, 선발 등 모든 절차를 직접 실시한다. 연구 인턴은 대학·대학원 재학생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하계·동계 기간 중심이지만 연중 수시로 지원할 수 있다. 서류심사와 면접전형을 거쳐 현업실습을 2∼4개월정도 거치게 된다.

연구 인턴 우수자는 학년과 관계없이 입사 기회나 최종 면접 기회가 주어진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모빌리티, 전장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 산업환경에 맞는 융합형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연구 인턴 채용을 계속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올해부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정기 공채’에서 ‘상시 공채’로 바꾸고, 채용 주체도 본사 인사부문에서 각 현업부문으로 전환해 직무 중심으로 선발한다고 밝혔다.

매년 고정된 시기에 공채하는 방식으로는 산업환경 변화에 맞는 인재를 확보하기 어렵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H-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 공고는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