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12살 소심했던 영화광이 '칸의 남자'로 우뚝"

■'기생충' 봉준호의 작품세계는

  • 나윤석 기자
  • 2019-05-26 09:08:22
  • 문화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12살 소심했던 영화광이 '칸의 남자'로 우뚝'
25일(현지 시간) 열린 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대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후 기쁨을 표시하고 있는 봉준호 감독. /EPA=연합뉴스

“저는 12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은 소심하고 어리숙한 소년이자 영화광이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칸영화제의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만지게 되는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50·사진) 감독은 만감이 교차하는 듯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일곱 번째 장편으로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최고상을 받으며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뚝 섰다.

대구 출신인 봉 감독은 연세대 사회학과와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졸업했다. 16㎜ 단편영화 ‘프레임 속의 기억’과 ‘지리멸렬’이 1994년 밴쿠버와 홍콩영화제에 초청되며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2000년 장편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로 홍콩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상과 뮌헨영화제 신인 감독상을 차지하며 한국영화계 신성으로 떠올랐다.

그의 이름이 본격적으로 알려진 것은 ‘살인의 추억’(2003)부터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소재로 범인을 잡으려는 형사들 이야기를 그린 이 영화는 당시 전국 525만명을 동원했다. 한국영화계에 ‘웰메이드 영화’라는 단어가 통용된 것도 이 영화가 나오고부터다.

2006년 선보인 ‘괴물’은 봉 감독의 필모그래피에 한 획을 그었을 뿐만 아니라 한국형 블록버스터 탄생의 신호탄이 된 작품이다. 평범한 시민과 그 가족이 한강에 출몰하는 괴물과 사투를 벌인다는 내용으로, 영화는 괴물 그 자체보다는 그에 맞서 싸우는 가족 이야기를 통해 한국 사회의 부조리를 꼬집었다.

봉 감독은 ‘괴물’로 블록버스터에 도전한 뒤 ‘마더’(2009)에서는 조금 색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마더’는 잔혹한 살인마를 찾아 나서는 노년의 주인공을 내세운 심리스릴러로, 인간의 광기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를 시도했다는 평을 받았다. 그는 ‘설국열차’(2013)로 할리우드에 진출하며 활동 무대를 넓혔다. 이 영화는 2031년 빙하로 뒤덮인 지구를 배경으로 끝없이 달리는 열차에 탄 최후의 인류 모습을 그린다.

봉 감독은 이어 2017년 넷플릭스와 손잡고 영화 ‘옥자’를 만들었다. 봉 감독의 작품으로는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처음으로 진출한 ‘옥자’는 슈퍼돼지 옥자와 산골 소녀 미자의 우정과 모험을 그렸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