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100년 뒤 노르웨이서 출간하는 한강 소설

작가100명 미공개 작품 선보이는
'미래도서관' 프로젝트 亞 첫 참가

  • 연승 기자
  • 2019-05-26 14:20:35
100년 뒤 노르웨이서 출간하는 한강 소설
소설가 한강이 25일(현지시간) 약 한 세기 뒤 출간할 미공개 소설 원고의 일부를 낭독하고 있다./연합뉴스

소설가 한강이 25일(현지시간) 100년 뒤 출간될 미공개 소설 원고를 노르웨이 공공예술단체 ‘미래도서관’(Future Library)에 전달했다.

2014년 시작한 미래도서관 사업은 100년 동안 매년 1명씩 작가 100명의 미공개 작품을 보내면 2114년 공개하는 프로젝트다. 책은 노르웨이 오슬로 외곽 숲에 100년간 심어둔 나무 1,000 그루를 사용해 출판된다. 올해 선정된 한강은 다섯번 째 참여 작가다. 아시아 작가로는 처음으로 프로젝트에 참가한다.

한강은 이날 오슬로 외곽 ‘미래도서관의 숲’에서 원고 전달식을 가졌다. 소설 제목은 ‘사랑하는 아들에게(Dear Son, My Beloved)’이다. 분량과 내용, 주제의식 등은 모두 비밀로 한 채 원고가 봉인돼 오슬로 도서관에 보관된다. 한강은 한국에서 가져온 흰 천으로 미공개 ‘한글 원고’를 싸맨 뒤 ‘미래도서관 프로젝트’를 만든 스코틀랜드 예술가 케이티 패터슨에게 넘기고 제목을 발표하는 의식을 가졌다.

한강은 흰 천으로 원고를 봉인한 데 대해 “마치 내 원고가 이 숲과 결혼하는 것 같았고, 또는 바라건대 다시 태어나기를 기다리는 작은 장례식 같았고, 대지를 부드럽게 어루만지는 세기의 긴 잠을 위한 자장가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서 전통적으로 흰 천이 신생아를 위한 배냇저고리, 장례식 때 입는 소복, 이불 홑청으로 쓰인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는 “이제 작별할 시간(This is time to say good bye)”이라는 말로 소감을 마쳤다.

한강은 미래도서관 올해의 작가로 선정됐을 때 발표한 소감문도 다시 한번 읽었다. 그는 “마침내 첫 문장을 쓰는 순간, 나는 100 년 뒤의 세계를 믿어야 한다”며 “거기 아직 내가 쓴 것을 읽을 인간들이 살아남아 있을 것이라는 불확실한 가능성을. 인간의 역사는 아직 사라져버린 환영이 되지 않았고 이 지구는 아직 거대한 무덤이나 폐허가 되지 않았으리라는, 근거가 불충분한 희망을 믿어야만 한다”고 낭독했다.

한강은 ‘100년 동안의 기도’라는 표현을 쓴 이유를 묻자 “만약에 기도라는 것이 모든 불확실성 속에서 무언가 애써보려는 몸짓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 이 프로젝트도 그런 기도이고, 100년 동안 죽고 태어나는 많은 사람이 계속해나가는 어떤 것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날 행사는 모인 사람들이 30초 동안 침묵한 채 ‘노르웨이의 숲’ 바람 소리, 새 소리, 벌레 소리를 듣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행사에는 오슬로 시장과 재단 관계자, 노르웨이와 한국 언론 등을 비롯한 내외신 언론, 오슬로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