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건강보험 진료비 중 노인비중 40% 넘었다

작년 65세이상 진료비 31조 달해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지난해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 중 노인 진료비가 4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민건강보험이 발표한 ‘2018년 건강보험 주요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요양기관에서 발생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77조6,583억원으로 집계됐다. 진료비에는 건강보험 적용에 따라 공단이 부담하는 금액과 환자 개인이 부담하는 본인부담금이 포함된다.

전체 진료비 중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는 31조6,527억원(40.8%)을 기록해 처음으로 40%대를 돌파했다. 노인 진료비는 2013년 18조565억원(35.4%)에서 2014년 19조7,417억원(36.3%)를 기록했고 2015년 21조8,023억원(37.6%), 2016년 25조187억원(38.7%), 2017년 27조6,533억원(39.9%)를 기록하며 꾸준한 증가세다.

지난해 노인 1인당 월평균 진료비는 지난해 37만8,657원으로 전체 건강보험 적용인구 1인당 월평균 진료비 12만6,891원의 3배에 달했다. 반면 전체 의료급여 수급권자 148만명을 제외한 건강보험 적용인구 5,107만명 중 노인은 전체의 13.9%인 709만2,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