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한국영화 칸 도전史는] 임권택 첫 감독상…박찬욱 2회 본상 수상 기록도

전도연, 밀양으로 여우주연상도

  • 나윤석 기자
  • 2019-05-26 14:49:05
  • 문화
[한국영화 칸 도전史는] 임권택 첫 감독상…박찬욱 2회 본상 수상 기록도
임권택 감독.

[한국영화 칸 도전史는] 임권택 첫 감독상…박찬욱 2회 본상 수상 기록도
박찬욱 감독.

[한국영화 칸 도전史는] 임권택 첫 감독상…박찬욱 2회 본상 수상 기록도
배우 전도연

세계 최고 권위의 시네마 축제인 칸국제영화제를 향한 충무로의 도전은 지난 1984년 시작됐다. 당시 이두용 감독의 ‘여인 잔혹사, 물레야 물레야’가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되면서 한국 영화는 칸영화제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한국 영화가 본상이 걸린 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리기까지는 그로부터 16년의 세월이 필요했다. 충무로의 영원한 거장인 임권택 감독은 2000년 ‘춘향뎐’을 들고 칸영화제의 문을 두드렸다. 임권택 감독은 비록 수상에 실패했으나 2년 뒤 ‘취화선’으로 다시 칸의 부름을 받아 한국 영화인으로는 최초로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임권택 감독은 당시의 기분을 “오랜 기간 짊어지고 있던 멍에를 이제야 벗은 느낌”이라고 털어놓았다.

‘기생충’ 이전에 한국 영화가 칸영화제에서 거둔 최고의 성적은 박찬욱 감독이 2004년 ‘올드보이’로 받은 심사위원대상이었다. 봉준호 감독과 유사하게 작가주의와 상업주의의 경계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며 작품 세계를 확장한 박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세계적인 거장으로 나아가는 발판을 구축했다. 박 감독은 2009년에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으며 한국 감독으로는 유일하게 2회 본상 수상 기록을 세웠다.

2007년에는 이창동 감독의 ‘밀양’에서 주인공을 맡은 전도연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칸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이창동 감독은 2010년 영화 ‘시’를 들고 다시 칸을 찾아 각본상을 받았다. 이후 한국 영화는 2012년 홍상수 감독의 ‘다른 나라에서’와 임상수 감독의 ‘돈의 맛’, 2016년 박 감독의 ‘아가씨’, 2018년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차례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올랐지만 모두 본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