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릴 베이퍼, 쥴에 맞불

KT&G 27일 출시...액상 전자담배 과세논란도 점화

  • 한재영 기자
  • 2019-05-26 17:48:35
  • 정책·세금
릴 베이퍼, 쥴에 맞불
KT&G의 액상형 전자담배기기 ‘릴 베이퍼’

‘전자담배의 아이폰’으로 불리는 미국산 액상형 전자담배 ‘쥴’이 국내에 출시되자마자 KT&G가 같은 형태의 담배인 ‘릴 베이퍼(사진)’를 내놓고 맞불을 놓았다. 다만 일반 담배에 비해 절반 정도의 세금만 붙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과세 형평성 논란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 2017년 출시 이후에 담뱃세를 인상했던 궐련형 전자담배 사례와 같이 정부가 세금을 올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KT&G는 27일 출시하는 릴 베이퍼의 권장 소비자가는 4만원이고, 전용 카트리지 ‘시드(SiiD)’ 개당 가격은 4,500원이라고 26일 밝혔다. 스틱이 아닌, 1회용 액상 카트리지를 꽂아 사용하는 식이다. 지난 24일 국내에 선보인 쥴의 국내 판매가격은 ‘팟(Pod)’ 당 4,500원이다. 팟 1개는 약 200회 흡입할 수 있어 일반 담배 1갑과 비슷한 용량이다.

미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액상형 전자담배가 국내에서도 보급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다른 담배보다 세금이 적어 논란이 되고 있다. 현행법상 액상형 전자담배는 일반담배나 궐련형 전자담배와는 세금 체계가 다르기 때문이다.

일반담배 20개비(1갑)에는 담배소비세와 개별소비세, 지방교육세, 부가가치세, 국민건강증진기금 등이 총 3,323원 붙는다. 궐련형 전자담배도 3,004원의 세금이 붙는다. 반면 쥴, 릴 베이퍼 같은 액상형 전자담배에는 1,670원(0.7㎖)의 세금에 그친다.

기획재정부의 한 관계자는 “액상형 담배에 부과하는 세금 체계가 다른 것이기 때문에 부과되는 세금이 ‘많다, 적다’를 단정 지을 수는 없다”면서도 “관계 부처가 함께 판매 추이를 지켜보고 필요하다면 과세 형평성 여부도 종합적으로 들여다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액상형 전자담배 보급이 확대되면 결국 담뱃세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2017년 궐련형 전자담배가 처음 나왔을 때도 세금이 일반담배에 비해 낮아 형평성 논란이 일었고, 결국 일반담배의 90% 수준으로 붙는 세금이 늘었다. /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