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5번째 골프 외교' 트럼프-아베…스모 관람 뒤 '로바다야키' 만찬(종합)

  • 김경훈 기자
  • 2019-05-26 14:39:09
  • 정치·사회

트럼프, 아베, 골프외교, 로바다야끼, 스모, 일왕, 나루히토, 라운딩

'5번째 골프 외교' 트럼프-아베…스모 관람 뒤 '로바다야키' 만찬(종합)
/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또 한번 골프를 함께 치며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26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지바현 모바라(茂原)시에 있는 골프장에서 아침 식사를 함께 한 뒤 2시간30분간 라운딩에 나섰다.

두 정상은 각자의 헬기로 골프장에 도착했다. 아베 총리가 먼저 도착해 헬기 착륙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한 뒤 직접 카트를 운전해 아침식사 장소로 함께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골프 회동은 이번이 벌써 5번째다. 두 정상은 그동안 상대방 국가를 방문할 때 대부분 골프 라운딩을 함께 해 왔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아베 총리가 미국을 방문했을 때도 트럼프 대통령 소유 골프장에서 18홀 코스를 함께 돈 바 있다.

교도통신은 두 정상이 긴장을 푼 채 의견을 교환하며 신뢰 관계를 깊게 하기 위해 골프를 함께 했다고 전했다. NHK도 공통의 취미인 골프를 통해 친교를 깊게하기 위해 라운딩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골프 라운딩 직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대화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5번째 골프 외교' 트럼프-아베…스모 관람 뒤 '로바다야키' 만찬(종합)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지금 골프를 치려고 한다. 일본은 이 게임(골프)을 사랑한다.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 필 미켈슨의 엄청난 팬들이다. 내가 게리 플레이어는 어떤지 물었더니, 그들은 ‘게리도 사랑한다’고 말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아베 총리는 라운딩 후 트위터에 “레이와(令和) 첫 국빈으로 맞이한 트럼프 대통령과 지바에서 골프다. 새로운 레이와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다”는 글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과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이날 라운딩에는 지난 1983년 소니오픈에서 우승해 일본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이 된 원로 골프선수 아오키 이사오(靑木功)도 초청돼 함께 라운딩을 했다.

한편 이날 두 정상이 골프를 친 라운딩을 한 골프장은 공교롭게도 전날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곳이다. 이 지진으로 인해 골프장이 있는 무바라시에는 진도 3의 흔들림이 감지됐지만 별다른 피해 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골프가 끝난 뒤 오찬을 함께한 다음 도쿄의 국기관에서 스모 경기를 관전하며 밀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스모 경기 관전에는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도 동행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저녁에는 도쿄의 번화가 롯폰기에 있는 아늑한 분위기의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한다. 트럼럼프 대통령은 방일 셋째날인 27일 일왕 주최 궁중 만찬 참석해 이달 초 즉위한 나루히토(德仁) 일왕을 예방한다. 외국 정상 가운데 새 일왕을 만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이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