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박성현·쭈타누깐·톰프슨 US女오픈서 장타대결

1·2라운드 한 조로 편성…31일 개막

  • 박민영 기자
  • 2019-05-26 13:06:08
  • 스포츠
박성현(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 여자오픈에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렉시 톰프슨(미국)과 장타 대결을 펼친다.

US 여자오픈을 주관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26일(한국시간) 대회 1·2라운드 조 편성을 공개했다. 이번 대회는 오는 31일부터 나흘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찰스턴GC(파71)에서 열린다.

박성현과 쭈타누깐, 톰프슨은 이름난 장타자들이다. 이번 시즌 평균 드라이버 샷 거리는 박성현이 282.9야드(4위)로 이들 중 가장 길다. 톰프슨은 276.7야드(10위), 티샷 때 드라이버를 쓰지 않는 쭈타누깐은 272.4야드(23위)에 올라 있다. 메이저 우승이 있다는 것도 공통점이다. 박성현은 2017년, 쭈타누깐은 지난해에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했고 톰프슨은 2014년 나비스코 챔피언십(현 ANA 인스퍼레이션)을 제패했다. 세계 1위 고진영(24)은 세계 2위 이민지(호주), 골프여제 박인비(31)와 동반 플레이를 한다. 이 대회에서 각각 2012년과 2015년 우승한 유소연(29)과 전인지(25)는 양희영(29)과 샷 대결을 한다.

한편 박성현은 이날 열린 LPGA 투어 퓨어실크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3타를 잃어 전날 공동 13위에서 공동 48위(중간합계 2언더파 211타)로 미끄럼을 탔다.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브론테 로(잉글랜드)가 13언더파로 1타 차 공동 선두를 달렸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