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화웨이, 와이파이연맹서도 퇴출

반도체·SD 관련 협회서도 배제
미래기술 개발 관여 못해 타격

  • 전희윤 기자
  • 2019-05-26 17:45:20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가 미국의 거래제한 조치 이후 국제기준 설립 단체들과의 관계가 잇달아 끊겨 글로벌 사업에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26일(현지시간) 닛케이아시안리뷰에 따르면 무선기술의 기준을 정하며 애플·퀄컴·브로드컴·인텔 등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와이파이연맹이 화웨이의 참여를 ‘잠정제한’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기준을 세우며 퀄컴·삼성·SK하이닉스가 회원으로 있는 JEDEC도 미국 정부의 제재가 풀릴 때까지 화웨이의 회원 자격을 정지시키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화웨이는 이 밖에도 SD 메모리카드의 업계 기준을 정하는 SD협회에서도 배제됐다.

신문은 화웨이가 이들 기술을 이용할 수는 있지만 미래기술 개발에는 관여할 수 없어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기준 설립 단체는 기업들이 각사에 유리한 방향으로 기술 발전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싸움을 벌이는 글로벌 전장으로 화웨이가 여기서 배제되면 해외 사업 확장 시 불리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편 화웨이 대변인은 “모든 협력사·협회와의 관계를 중시하고 이들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이해한다”며 “좋은 해결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