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볼턴 "北미사일 발사" 비난에 트럼프 "작은 무기 신경 안써"

대화 재개 고려해 강온양면 전략
美日 정상회담 대북메시지도 주목
北은 트럼프 유화책에 부담 커질듯

  • 손철 기자
  • 2019-05-26 17:33:05
  • 통일·외교·안보
볼턴 '北미사일 발사' 비난에 트럼프 '작은 무기 신경 안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의 골프장에서 골프 라운딩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뒤 “새로운 레이와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고 는 글을 적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미국이 정체된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를 겨냥해 일본에서 강온 양면작전을 펴고 있다.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6일 트위터에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며 “이것이 내 사람들의 일부와 다른 사람들을 거스르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는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날 미일 정상회담 준비 중 이달 초 북한이 두 차례 쏜 발사체들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한 직후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김정은 위원장이 내게 한 약속을 지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북측에 거듭 신뢰를 표하면서 북한이 미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맹비난한 데 대해 “그(김 위원장)가 바이든을 IQ가 낮은 사람이라고 했을 때 나는 웃었다. 아마도 그것은 내게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반기며 의미를 부여했다.

볼턴 보좌관도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제재 위반이라고 강조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문을 열어뒀다. 다음 단계는 김 위원장이 안으로 걸어들어오는 것”이라고 덧붙여 압박을 통해 북미대화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해석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일본 지바현에서 골프 회동을 하고 도쿄에서 스모 경기를 관람한 후 부부 동반으로 저녁을 함께 하며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아베 총리는 트윗에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새로운 레이와 시대에도 일미 동맹이 한층 더 흔들리지 않는 방향으로 가고 싶다”고 언급했다.

/뉴욕=손철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