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피플
"AI 투자자문이 자산관리 대중화 이끌 것"

변창환 콰라소프트 공동대표

인간이 보지 못한 데이터도 분석

로보애널 투자자문 경쟁력 갖춰

사람의 인사이트까지 학습해

변창환 콰라소프트 공동대표 /박현욱기자




“인공지능(AI)이 제공하는 방대한 주식 관련 정보와 투자자문을 수많은 개인투자자가 동시에 손쉽게 받을 수 있지요. AI 딥러닝 기반의 자산관리 대중화 시대가 머지않았습니다.”

핀테크 스타트업 콰라소프트의 변창환(사진) 공동대표는 AI의 투자자문 능력이 인간과 비교해도 경쟁력 있다고 단언한다. 변 대표는 최근 서울 송파구 가락동 핀테크기술지원센터에서 열린 ‘AI 금융 데이터 분석’ 강연 후 본지와 만나 “펀드매니저나 애널리스트가 아무리 유능하더라도 가령 10만명의 개인투자자에게 일일이 대응할 수 없지만 합리적 투자 결정을 도와주는 ‘로보애널리스트’는 가능하다”며 “인간이 보지 못한 데이터까지 분석해 정보를 준다는 점에서 AI 기반의 투자자문이 대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창환 콰라소프트 공동대표 /박현욱기자


콰라소프트는 AI 금융엔진 ‘마켓드리머’를 자체 개발해 이를 기반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추천해주는 애플리케이션 ‘코쇼 2.0’을 지난해 내놓았다. 마켓드리머가 분석하는 데이터는 기업 정보 및 공시, 수급 정보, 뉴스 등 4억건에 달한다. 콰라소프트가 직접 끌어모은 과거 30년간의 전 세계 금융시장 관련 빅데이터다. AI는 현 장세와 투자종목에 대해 지난 30년간의 데이터에서 유사성을 찾아 분석한다.

변 대표는 “인간의 직관과 인사이트(통찰력)는 사실 수많은 경험과 지식으로 얻게 되듯 AI도 빅데이터를 숫자로 분석하고 이를 통해 인간의 인사이트까지 학습한다”고 설명했다.



변 대표는 로보애널리스트 기능을 넘어 투자자가 국내외 주식에 직접 투자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콰라소프트는 이달 초 로보애널리스트 ‘왓이즈펀드(What is fund.ai)’ 시험 서비스도 선보였다. 코쇼 2.0이 개인투자자용이라면 왓이즈펀드는 전문가·기업을 겨냥한 서비스다. 현재 국내를 비롯해 일본·영국·싱가포르 등 5개국 거래소에 상장된 2만여개의 종목을 검색할 수 있다. 그는 “앞으로 12개국으로 서비스 대상을 넓힐 생각”이라며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여 빅데이터를 모았고 더 많은 데이터를 축적하기 위해 국내외 데이터를 보유한 기업과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AIST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변 대표는 소프트웨어 개발자이자 금융투자 전문가다. 지난 2000년대 초 장병규 제4차산업위원장이 당시 창업한 네오위즈에서 고락을 함께한 개발자였으며 2006년부터 삼성자산운용에서 9년간 펀드매니저로 일했다. 2014년 동료 펀드매니저들과 함께 스타트업 콰라소프트를 창업했고 핀테크 업체 핀다의 마케팅을 총괄했던 손보미 공동대표가 지난해 합류했다.

변 대표는 올해 업무 영역 확대를 목표로 잡았다. 투자자들이 해외 주식을 공동구매 형식으로 펀드를 통해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허가받기 위해 올초 금융위원회에 ‘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 서비스’를 신청했다. 이르면 오는 6월께 나올 샌드박스 심사 결과에 따라 콰라소프트는 자산운용과 증권업으로 영역을 넓힐 수 있다. 변 대표는 “해외 주식 직접 투자자에게 저렴한 수수료로 더 많은 수익을 제공하는 것이 곧 혁신”이라며 “투자자의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데 AI가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현욱기자 hw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