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다문화 가족 찾은 김정숙 "불평등과 냉대 겪게할순 없어"

'모든 가족 숲속나들이' 행사 참석
'혼자가 아닙니다' 종이비행기 날려

다문화 가족 찾은 김정숙 '불평등과 냉대 겪게할순 없어'
김정숙 여사가 26일 서울숲에서 어린이들과 비눗방울 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익숙하지 않은 형태의 가족’을 이루고 산다는 이유로 불평등과 냉대를 겪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미혼모 및 다문화가족 등과 함께한 ‘세상 모든 가족 함께, 숲 속 나들이’ 행사에서 “‘세상 모든 가족’이 평등과 존엄을 지키며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법과 제도가 개선돼야 한다. 그것이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라고 밝혔다.

김 여사는 “‘결혼과 출산을 통해 이뤄진 부모와 자녀의 형태’를 가족이라고 규정한다면 그러한 가족은 현재 대한민국 전체 가구의 30%에 불과하다”며 “결혼·혈연과 무관하게 생계와 주거를 공유할 경우 가족으로 인정하는 비율이 70%에 이른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너와 나’를 가르는 수많은 경계를 넘어 더 크고 더 넓은 ‘우리’를 완성할 때 우리는 우리들 서로의 존엄을 지킬 수 있다. 그것이 우리가 살고자 하는 ‘관용사회’이며 사람 중심의 ‘포용국가’”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여성가족부의 주관 아래 보건복지부·문화체육관광부·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서울시 등이 함께 준비했으며 한부모·다문화·입양·맞벌이·다자녀 등 다양한 형태의 100여가족이 참석했다. 김 여사는 이날 초청된 가족들과 다양한 행사를 함께했고 파란색 종이에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라는 글씨를 적은 비행기를 접어 날리기도 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