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아베 日서 골프회동]아베 환대에... '무역협상 타결연기' 선물한 트럼프

"7월 참의원선거까지 기다릴 것"
"유예한 만큼 추가압박" 분석도

  • 손철 기자
  • 2019-05-26 21:42:43
  • 정치·사회
[트럼프·아베 日서 골프회동]아베 환대에... '무역협상 타결연기' 선물한 트럼프
아베 신조(오른쪽) 일본 총리가 2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지바현 모바라시에 있는 골프장에서 라운딩한 뒤 직접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레이와의 첫 국빈으로 맞은 트럼프 대통령과 지바에서 골프를 쳤다. 새로운 레이와 시대에도 미일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게 만들고 싶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아베 총리 트위터캡처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과의 무역협상 타결을 오는 7월 일본 참의원선거 때까지 유예할 것임을 시사했다. 2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골프 회동 이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많은 부분은 일본의 7월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고 거기서 난 큰 숫자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7월 참의원선거에 미칠 영향을 피하고 싶어하는 아베 총리에 대한 배려임과 동시에 기다려준 만큼 일본의 양보가 있어야 한다는 압박이 함께 깔린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며 “이것이 내 사람들의 일부와 다른 사람들을 거스르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밝혀 전날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달 초 북한이 두 차례 쏜 발사체들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말한 것을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함께 2시간30분간 골프를 친 뒤 도쿄에 있는 료고쿠 고쿠기칸에서 스모경기를 관전했다. 이후 도쿄 번화가 롯폰기의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의 영빈관에서 11번째 정상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뉴욕=손철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