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YG 양현석 대표 클럽 성접대? '스트레이트' 초대된 여성만 25명 의혹 제기

  • 최상진 기자
  • 2019-05-27 00:57:57
  • TV·방송
YG 양현석 대표 클럽 성접대? '스트레이트' 초대된 여성만 25명 의혹 제기

28일 방송되는 MBC ‘스트레이트’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제기한다.

‘스트레이트’ 측은 27일 공개된 예고편에서 버닝썬 사태 한달 전 이 클럽 VIP테이블에서 발생했다는 태국인의 성폭행 사건을 다룬다.

성폭행과 마약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자는 “저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죽을뻔했다고 생각했다. 그때 태국 사람들이 준 술이 위스키”라며 “(YGX 이사가)약간 태국사람들 챙기는 느낌, 안내하는 듯한”이라고 말했다.

이후 태국인 밥씨는 현지 방송에 출연해 “승리를 모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제작진은 초대된 여성만 25명이라며 YG엔터테인먼트를 찾아가 “태국인 재력가와 말레이시아 재력가 접대과정에서 양현석을 목격했다는 증언이 있었다”며 인터뷰를 요청했다.

한편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제기하는 MBC ‘스트레이트’는 27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YG 양현석 대표 클럽 성접대? '스트레이트' 초대된 여성만 25명 의혹 제기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