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한국 1인당 전기사용량, 일본·프랑스·독일보다 높다

한국 1인당 전기사용량, 일본·프랑스·독일보다 높다

한국의 1인당 전기사용량이 일본, 영국, 독일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한국전력공사가 발간한 ‘2018년도 한전 편람(KEPCO in Brief)’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전기사용량은 10.2MWh(메가와트시)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전년 9.9MWh보다 3.3% 증가한 수치다.

호당 사용량(Per Customer)을 살펴보면 가정용은 5.2MWh로 전년보다 4.8%, 공공서비스 부문은 22.3MWh로 전년 대비 1.4% 각각 증가했다.

또 산업용 생산부문은 137.2MWh로 전년에 비해 0.6% 하락했다. 이는 경기불황 등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가정용 전기사용량 증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이례적인 폭염으로 에어컨 등 냉방기 가동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전기 누진제 완화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1인당 전기사용량, 일본·프랑스·독일보다 높다
1인당 및 호당 전기사용량/사진=2018 한전편람

한국의 1인당 전기사용량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의 경우 2000년 5.1MWh에 비해 2배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동 기간 가정용의 호당 전기사용량은 2000년 3.6MWh에서 2018년 5.2MWh로 46.8% 증가했고 공공서비스 분야는 9.9%, 산업용 생산분야는 10.7% 늘어났다.

2017년도 기준으로 주거부문 전력요금의 경우 한국을 지수 100으로 놓고 볼 때 일본 208, 영국 189, 미국 118로 한국이 가장 쌌고 산업부문에서도 일본 153, 영국 128, 미국 70으로 미국을 빼면 한국이 가장 저렴했다.

한국 1인당 전기사용량, 일본·프랑스·독일보다 높다
전력요금 수준 국제비교(2017년도 기준)/사진=2018 한전편람

한편 IEA ‘에너지 아틀라스(Atlas of Energy)’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한국의 연간 1인당 전기사용량은 10.6MWh로 나타났다. 이는 대만(10.9MWh)과 가장 유사한 수준이다.

일본은 8MWh, 프랑스 7.2MWh, 독일 7MWh으로 한국보다 낮았다. 낮은 쪽에 속하는 나라는 영국 5MWh, 중국 4.3MWh이며 북한은 0.6MWh밖에 안됐다.

반면 북유럽 국가들과 중동 일부 국가들, 캐나다(14.8MWh), 미국(12.8MWh)은 한국보다 1인당 전기사용량이 높았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