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인천 해안가 철책선’… 한반도 평화상징 예술조형물로 재 탄생

  • 장현일 기자
  • 2019-05-27 09:45:22
  • 시황
인천 해안에서 철거된 철책이 한반도 평화를 상징하는 예술 조형물로 제작돼 전시된다.

인천시는 지난달 남동공단 해안도로 2.4km 구간에서 철거한 철책으로 평화 상징 조형물로 제작하기 위해 시민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한 결과, 20개 작품 중 4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중 대상은 김용진(41·경기도 안양시)씨가 출품한 ‘인천 소망의 씨앗’이 차지했다.

가로 5m, 세로 4.2m, 폭 5m 규모의 이 작품은 해안도로의 단절되고 고립된 장소에서 연계와 확산의 장소로 뻗어 나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아울러 구슬 형태로 형상화한 소망의 씨앗은 개인의 바람과 민족의 염원이 이뤄질 것이라는 소망을 표현했다.

인천시는 대상 작품을 모티브로 평화 조형물을 제작해 하반기 중 설치를 마무리하고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인천은 바다를 품고 있는 해양도시이지만 북한과 마주한 접경지역 특성상 해안 철책이 많아 시민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해양친수공간이 다른 해양도시보다 절대적으로 부족한 편이다.

강화·옹진을 제외하고 인천 해안 212km 중 67.2km(31.6%) 구간은 철책에 가로막혀 있다.

인천시는 국방부와 협의를 거쳐 2020년까지 전체의 74.1%에 이르는 49.81km 구간에서 철책을 철거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우선 만석부두와 남항 3.44km, 송도 물양장 1.70km, 거잠포 선착장 6.8km, 삼목선착장 0.6km 구간 철책이 철거될 예정이다.
/인천=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