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산케이 "트럼프, 남북대화 '정체상태' 우려"

트럼프 “북한 도발, 일정 범위에 그쳐" 평가하기도

  • 신현주 기자
  • 2019-05-27 09:56:38
  • 정치·사회

아베. 트럼프. 산케이. 비핵화. 북한.

日산케이 '트럼프, 남북대화 '정체상태' 우려'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 26일 지바현 모바라시에 있는 모바라골프클럽에 도착,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골프장에서 아침 식사를 함께한 뒤 2시간 30분간 함께 골프를 치며 ‘브로맨스’를 과시했다. 두 정상의 골프 외교는 이번이 5번째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도발이 일정 범위 안에 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일본 산케이 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아울러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남북 대화 상태를 ‘정체 상태’라고 표현했다”고 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두 차례 북한의 발사와 관련해 “지금 (북한은) 도발행위를 하고 있지만 내용은 일정 범위 안에 그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대북 제재를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는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고위관리를 인용한 이 기사에 따르면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의견을 교환하던 중 “한국과 북한 사이에서 전혀 대화가 진척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이 발언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를 둘러싼 한국의 대응에 곤혹스러워하고 있음을 아베 총리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했지만 북한의 비핵화는 전혀 진전되지 않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협의가 정체한 상황을 고려해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 산케이는 “두 정상이 한국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한다”고 전했으나 우려의 대상과 내용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산케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으로부터 ‘와 달라’는 방한 요청을 거듭 받았다는 점도 밝혔다”며 백악관이 내달 오사카(大阪)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트럼프의 방한 계획을 발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