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GC녹십자웰빙, 바르는 의료기기 ‘덱시안 MeD 크림’ 판매 계약 체결

佛 피에르파브르 社 ‘듀크레이’ 브랜드 제품 도입
“코스메틱 사업 역량 강화

  • 박홍용 기자
  • 2019-05-27 09:51:26
  • 바이오&ICT

GC녹십자, 덱시안, 판매 계약, 코스메틱

GC녹십자웰빙, 바르는 의료기기 ‘덱시안 MeD 크림’ 판매 계약 체결
유영효(오른쪽) GC녹십자웰빙 대표와 조석환 피에르파브르 더모코스메틱 코리아 대표가 지난 24일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GC녹십자웰빙 본사에서 ‘덱시안 MeD 크림’ 판매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GC녹십자웰빙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회사인 GC녹십자웰빙은 지난 2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본사에서 프랑스 더모코스메틱 그룹인 피에르파브르 더모코스메틱 코리아와 ‘덱시안 MeD 크림’의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GC녹십자웰빙은 이번 계약을 통해 피에르파브르의 문제성 피부 전문 브랜드 ‘듀크레이’가 개발한 바르는 의료기기 ‘덱시안 MeD 크림’을 전국 병의원에 판매할 계획이다.

피에르파브르 그룹은 프랑스에서 세 번째로 큰 제약회사로, 지난 1965년에 세계 최초로 피부의 건강과 아름다움을 합친 ‘더모코스메틱’이라는 개념을 정립해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다. 이 회사는 한국에서 아벤느, 듀크레이, 아더마, 르네 휘테르, 클로란 총 5개 브랜드를 유통하고 있다.

지난 2월 국내에 출시된 ‘덱시안 MeD 크림’은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으로부터 수입 인증을 받은 2등급 의료기기다. 일반 화장품 크림과 달리 물리적 보호막 효과가 있어 화장품만으로 케어하기 힘든 건조 등으로 손상된 부위를 보호해 줄 수 있다.

또한 하이드록시데센산, 시어버터, 글리세린 등 피부 보습 및 연화 성분이 함유돼 있어 건조 등으로 인해 손상된 피부 장벽을 보호할 수 있다. 특히 스테로이드와 향료, 실리콘 등이 첨가되지 않아 피부 장벽이 손상돼 극도로 민감한 환부에 직접 바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회사 측은 이번 제품 도입이 지난해 독일 영유아 전용 화장품 ‘보비니’에 이은 코스메틱 사업 역량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최지원 GC녹십자웰빙 브랜드매니저는 “바르는 의료기기 시장은 매년 30% 이상의 고성장을 보일 정도로 소비자들의 수요가 높아 이번 제품 도입을 기획하게 됐다”며 “이 제품은 3개월 이상의 연약한 피부의 영아부터 민감한 피부의 성인까지 모두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웰빙은 기존 소아과 및 피부과와 더불어 다양한 진료 분야로 ‘덱시안 MeD 크림’ 판매경로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