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일왕, 즉위 후 첫 국빈 트럼프 맞아...저녁엔 궁중 만찬

나루히토 일왕 부부가 직접 영접

일왕, 즉위 후 첫 국빈 트럼프 맞아...저녁엔 궁중 만찬
나루히토(오른쪽 두번째) 일왕 부부가 27일 오전 도쿄 고쿄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두번째) 미국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는 국빈 환영식을 치르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국빈방문 사흘째를 맞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루히토 일왕이 마련한 궁중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오전 9시 23분께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지요다에 있는 고쿄(왕궁) 내 궁전에 승용차편으로 도착해 나루히토 일왕과 마사코 왕비의 영접을 받았다.

붉은색 넥타이에 검은 양복 차림의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자위대 의장대를 사열하면서 거수경례를 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의 첫 국빈이 됐다. 2017년 11월에 이어 2번째로 일본을 찾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나루히토 일왕 부부를 만난 것은 처음이다.

일본 언론은 나루히토 일왕이 트럼프 대통령을 접견함으로써 즉위 후 국제친선 무대에 공식 데뷔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20분가량 진행된 트럼프 대통령 부부 야외 환영식에는 나루히토 일왕의 동생으로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아키시노미야 후미히토 왕세제 부부와 아베 신조 총리 부부 등이 배석했다.

나루히토 일왕 부부는 오는 28일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나흘간의 국빈 방일 일정을 마치고 떠나기에 앞서 고쿄 인근의 숙소 호텔로 가서 환송인사를 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외국 손님을 대상으로 하는 일왕의 국빈접대는 일본 외무성이 정한 5단계 예우 가운데 최상위다. 국왕이나 대통령 등 국가원수급을 대상으로 하는 국빈접대는 고쿄 내 궁전 동쪽 정원에서의 환영식전, 일왕 부부와의 회견, 궁전 ‘호메이덴’에서의 궁중만찬으로 이뤄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나루히토 일왕 접견 후 아베 총리와 도쿄에 있는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오후에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을 면담한다. 이어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일왕 주최의 궁중 만찬에 참석한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