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강효상, 한미정상 간 신뢰를 흔들었다..상응 책임"

"의도적 누출..정말 잘못된 행동"

이해찬, 강효상, 외교기밀, 한미정상, 외교교섭, 민주당

이해찬 '강효상, 한미정상 간 신뢰를 흔들었다..상응 책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3급 기밀유출과 관련해 “한미 정상 간 공고한 신뢰를 흔들어 놨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강효상 의원의 불법행위를 사과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강 의원은 국제사회에서 대미 외교적 신뢰를 무너트리고 어느 때보다 한미 정상의 공고한 신뢰를 흔들었다”며 “통과내용의 외교 교섭 비밀을 지킬 수 없는 나라로 국가적 신뢰를 얻을 수 없고 민감한 정보를 전달할 수 없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의도적 누출”이라며 “정말 잘못된 행동에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한국당을 향해서도 “공당으로서 마땅한 조치를 해야 한다”며 “어제 외교관이 입국해 외교부도 마땅한 대응으로 엄중 처벌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잠시 후에 71주년 국회 개원식 열리는데 정작 국 회문은 닫혀있다”며 “한국당은 참가안한다고한는데 국회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재차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