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유럽의회선거 2019)獨 출구조사서 집권당 부진…대연정 불안정성 커져

기민·기사당 28% 득표율 기록했지만 5년 전 성적보다 저조
녹색당, 대연정 소수파트너 사민당 제치고 2위 전망

(유럽의회선거 2019)獨 출구조사서 집권당 부진…대연정 불안정성 커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EPA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독일의 유럽의회 선거에서 출구조사 결과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이 저조한 성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방송 ARD의 출구조사에서 기민당·기사당 연합은 28%의 득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민당과 기사당의 득표율 전망치는 각각 22%, 6%다. 5년 전 유럽의회 선거에서 기민당과 기사당이 각각 30.0%와 5.3%를 득표한 것과 비교하면 부진한 성적이다.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은 15.5%를 득표할 것으로 전망됐다. 5년 전 득표율은 27.3%로, 이번에 거의 반 토막이 난 셈이다.

녹색당은 22%를 득표할 것으로 전망돼 사민당보다 월등히 앞섰다. 5년 전 득표율은 10.7%에 불과했다.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5년 전보다 3.4% 포인트 높은 10.5%를 득표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 총선 득표율 12.6%보다도 낮다.

좌파당의 득표율 전망치는 5.5%에 그쳤다. 이전 선거에선 7.4%를 득표했다. 자유민주당은 이전 선거보다 2.1% 포인트 오른 5.5%를 득표할 것으로 조사됐다.

유럽의회 의원은 총 751명으로 이 가운데 독일에는 국가별로 가장 많은 96명이 할당된다.

대연정 세력이 저조한 성적표를 거둔 이번 선거 결과로 독일 대연정의 불안정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