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피아트·르노, 주식교환 검토…합병 이어질 수도”

블룸버그 보도…“전면 합병시 글로벌 3위 기업”
“닛산은 논의서 당분간 배제”
르노·닛산 동맹에 피아트 합류하면 세계 1위 도약

“피아트·르노, 주식교환 검토…합병 이어질 수도”
자동차 핸들에 피아트 로고가 새겨져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피아트·르노, 주식교환 검토…합병 이어질 수도”
장 도미니크 세나르 르노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주식교환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러한 시도가 합병으로 이어질 경우 자동차 업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면서 양사가 이르면 27일 이를 발표할 수 있다고 전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양사가 주식교환이나 상대 기업의 사업부문에 대한 투자를 논의하고 있다면서 양사가 동등한 형태로 합병하는 방안도 고려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양사 경영 통합이 전면적 합병으로 진행된다면 피아트 지분의 29%를 가진 엑소르가 최대 투자자가 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또 피아트 창업주 아넬리 가의 후계자인 존 엘칸 피아트 회장이 회장을, 장 도미니크 세나르 르노 회장이 최고경영자(CEO)를 맡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는 양사가 합병하면 세계 3위 규모의 새로운 자동차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독일 폴크스바겐과 일본 도요타는 각각 1,083만대, 1,059만대를 판매했으며 피아트와 르노는 합쳐서 870만대를 만들었다.

르노와 피아트의 합의가 르노와 일본 닛산·미쓰비시자동차와의 동맹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소식통들은 닛산·미쓰비시 자동차가 피아트와의 논의에 현재 포함되지 않았으나 향후 참여 가능성은 있다고 전했다. 르노는 앞서 닛산에 지주회사 체제의 경영 통합을 제안했으나 닛산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르노와 닛산의 동맹이 유지되고 여기에 피아트가 합류하면 총판매량으로는 세계 최대가 된다. 르노·닛산·미쓰비시 동맹의 지난해 판매량은 총 1,076만대였으며 이들 동맹에 피아트가 합류하면 연간 판매량은 1,500만대를 훌쩍 넘게 된다.

피아트와 르노의 경영 통합은 투자 공유, 비용 절감을 통해 경영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피아트의 세계 인력 중 3분의 1이 유럽에 있지만, 이익 대부분은 북미 시장에서 창출된다. 르노는 유럽 시장 판매 비중이 절반가량이다. 르노는 피아트를 통해 북미시장 판매를 확대할 수 있고 피아트는 르노의 제2 시장인 러시아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