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방일 사흘째...나루히토 일왕·아베 총리 연이어 만난다

트럼프 방일 사흘째...나루히토 일왕·아베 총리 연이어 만난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6일 지바현 모바라시에 있는 모바라골프클럽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지바=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루히토 일왕과 만난 뒤 아베 신조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국빈 방문 사흘째인 27일 오전 도쿄 지요다에 있는 고쿄를 방문해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과 만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아베 총리와 도쿄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이들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11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에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가족을 면담한 뒤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저녁에는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한다.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달 두 차례 발사체를 발사한 북한과 관련해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오후 부인 멜라니아 여사 등과 함께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트럼프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와 함께 일본에서 새 연호인 레이와(令和)가 사용되기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일본을 국빈 방문한 외국 정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아베 총리와 골프를 친 뒤 스모 경기를 관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일 가나가와현의 요코스카 기지에서 이즈모급 호위함인 ‘가가’에 승선해 미일 간 군사적 동맹을 과시한 뒤 일본을 떠날 계획이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