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키움증권, 인터넷은행 불발은 불확실성 해소”

신한금융투자 리포트

  • 이완기 기자
  • 2019-05-27 08:30:00
  • 시황
신한금융투자는 27일 키움증권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허가받지 못했지만 오히려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투자의견은 기존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도 11만원을 유지했다.

임희연 연구원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불허 결과는 아쉽지만 카카오뱅크에 대항할 만한 혁신성이 부재한 현 시점에서 오히려 호재”라면서 “자기자본이익(ROE) 희석에 대한 우려는 당분간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예비인가 재신청을 계획하더라도 할인받을 개연성은 낮아졌다”며 “정부가 혁신 금융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컨소시엄에 대해 인가 불허를 결정한 이번 사례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임 연구원은 또 “이번 결과를 기반으로 취약한 점을 보완해 환골탈태한 사업 모델을 제시해 연내 예비 인가를 승인 받을 경우 프리미엄 부여가 정당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