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천수만 ‘수온상승’…민·관·학 협력 대응한다

고수온 피해 최소화 계획 수립…양식장 어류 폐사 등 피해 최소화 총력

  • 박희윤 기자
  • 2019-05-27 09:39:23
  • 전국
충남도가 올 여름철 천수만 해역의 수온상승으로 인한 양식장 어류 폐사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민·관·학 협력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

충남도는 민·관·학 합동 대응 시스템 강화를 골자로 한 ‘2019년 천수만 고수온 피해 최소화 계획(안)’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천수만의 경우 8월 평균 수온이 지난 10년간 약 2℃ 이상 상승했고 같은 시기 전국 평균보다 약 2∼3℃가 높아 기후변화의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의 경우 평년대비 강한 대마난류 세력 및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 등의 영향으로 평년에 비해 1℃ 내외 높은 수온이 전망되고 있다.

충남도는 하계 기상 전망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고수온 주의보 관심단계는 7월초부터 중순이며 고수온 특별발령 시기는 7월 중순부터 하순경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여름철 천수만 해역에서 양식어업 피해가 우려될 것으로 보고 6월부터 천수만 가두리양식어장 예찰 및 수온 변화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충남도와 시·군은 고수온 특보가 발령되면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와 합동으로 현장대응반을 가동, 피해 여부 확인과 신속한 복구 계획을 수립·시행한다.

이와 함께 대전지방기상청, 수협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은 물론, 어류 생존율 향상을 위한 양식어가의 자율적 노력도 추진된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수온예측정보를 제공하고 8월초 수층별 해황 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며 수협은 양식수산물재해보험 고수온 특약 가입률 향상에 힘을 모은다.

양식현장에서는 어류 생존율 향상에 효과가 높은 산소공급장치 등 대응 기자재 시설을 갖춰 조기에 액화산소를 공급하고 면역증강제를 투여해 양식 어류의 건강도를 높인다.

또한 어업인 스스로 고수온에 강한 대체품종을 입식, 조기 출하하고 사육밀도를 낮추며 고품질 사료 급이 및 여름철 먹이 공급량 감소와 사육환경을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인다.

이러한 단기 대책과 함께 충남도는 항구적인 대책으로 ‘중층침설식 가두리 시범사업’을 추진 중에 있고 천수만 외측해역 양식어장 개발 가능성을 검토해 어장이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효과적인 고수온 대안 도출을 위해서도 민·관·연·학으로 구성된 민간 자율 협의체 ‘천수만지역 수산거버넌스’를 운영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2020년까지 고수온 저감 방안 등 대응기술 현장실험과 가두리 양식 대체품종 및 사육환경 개선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충남대학교 충청씨그랜트센터는 천수만 환경변화에 따른 어업인 소득증대 방안에 대한 연구를 2022년까지 실시한다.

이명준 충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올해도 민·관·학이 협력하는 고수온 대응시스템을 강화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며 “양식어류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어업인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만큼 어업인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천수만 해역 고수온으로 ▦2013년 85어가, 조피볼락 등 500만마리 폐사(53억원) ▦2016년 73어가, 〃 377만 마리 폐사(50억원) ▦2018년 9어가, 〃 155만마리 폐사(29억원) 등의 피해를 입은 바 있다.

/홍성=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