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제주공항 윈드시어로 출·도착 지연, 울산·부산행은 강풍으로 결항까지

  • 김진선 기자
  • 2019-05-27 10:40:00
  • 사회일반
제주공항 윈드시어로 출·도착 지연, 울산·부산행은 강풍으로 결항까지
제주국제공항 / 사진=연합뉴스

제주 전역에 호우 특보가 발효돼 한라산 입산이 전면 통제되고 제주공항은 윈드시어가 발령돼 항공기 출·도착이 지연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7일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 북부의 호우주의보를 호우경보로 변경하고, 제주도 동부에는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앞서 제주도 산지에는 호우경보, 서부와 남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제주도 전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기상특보로 인해 이날 한라산 입산은 전면 통제됐다.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제주에는 한라산에 영실 316㎜, 삼각봉 315.5㎜, 윗세오름 314㎜, 성판악 226.5㎜ 등 최고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산지 외에도 제주 5.2㎜, 서귀포 56.5㎜, 성산 37㎜, 고산 49.8㎜, 색달 140.5㎜, 신례 138.5㎜, 새별오름 134.5㎜, 금악 127.5㎜ 등 제주 도심 일부를 제외한 곳곳에 많은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이날 낮 동안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늦은 오후 서쪽부터 차차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30∼80㎜로, 남부는 100㎜ 이상, 산지는 2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강풍·윈드시어 특보가 발효 중으로 상당수 비행기가 지연출발하고 있다. 부산과 울산은 강풍으로 인해 결항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안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많은 비와 강풍, 풍랑이 예상되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