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중부 토네이도 피해 확산…최소 10명 숨져

美 중부 토네이도 피해 확산…최소 10명 숨져
미국 오클라호마 엘리노의 한 마을이 26일(현지시간) 토네이도 피해를 입은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중서부에서 최근 토네이도 피해가 이어지면서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미 CNN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클라호마·캔자스·네브래스카·미주리·아이오와 등 미 중서부가 토네이도의 영향권에 포함됐다. 폭우와 강풍, 우박을 동반한 악천후 속에 저지대를 중심으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토네이도는 북상하면서 벌써 열흘째 중부지역을 휩쓸고 있다. 지금까지 170여건의 토네이도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다. 지난 25일 밤 오클라호마에서 2명이 추가로 숨지면서 전체 희생자는 10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미주리에서 5명, 아이오와에서 3명이 각각 사망했다.

인디애나에서는 4살짜리 아동이 실종된 상태다.

오클라호마주는 77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