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성남시, 빈집을 공부방·임대주택 활용…119가구 실태조사

  • 윤종열 기자
  • 2019-05-27 10:40:22
  • 전국
성남시는 도심 속에 방치된 빈집 활용 방안을 모색하려고 27일부터 오는 7월 31일까지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1년 이상 전기나 수도 사용량이 없어 빈집으로 추정되는 119가구다.

재개발, 재건축에 포함된 지역은 빈집 실태조사에서 제외한다. 12명의 조사반이 빈집 발생 사유, 관리와 노후 정도, 건물 안전상태 등을 파악한다.

시는 빈집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건축물의 위험 정도에 따라 A∼D 4개 등급으로 나눠 정보를 구축한다.

소유자나 이해관계자 등과 협의를 거쳐 등급별 빈집 정비계획도 수립한다. 철거하거나 정비해 텃밭, 주차장, 공부방, 임대주택 등으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