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한국당, 강효상 불법행위 사과하고 적절 조치해야”

국회로 돌아와 민생법안·추경안 처리 협조해달라

이해찬 “한국당, 강효상 불법행위 사과하고 적절 조치해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누설과 관련해 “한국당은 강 의원의 불법행위를 사과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강 의원의 행동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며 “강 의원은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 의원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외교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공고한 한미 관계의 신뢰를 흩트려 놓았다”며 “한국당도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고 마땅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외교부 공무원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강 의원에게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이 어제 입국했다”며 “외교부는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엄정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도 촉구했다. 그는 “제71주년 국회 개원식이 열리는데 정작 국회의 문은 닫혀 있다”며 “개원식에 한국당이 참여를 안 한다는데 국회를 이렇게 소홀히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한국당이 장외집회가 끝났다고 하는데 제발 국회로 돌아와 하루빨리 민생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협조해주길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