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현충일 낀 황금연휴, 많은 비와 강한 바람 전망

6일 오후부터 전국 많은 비
초속 10~16m 강한 바람도

  • 손구민 기자
  • 2019-06-05 11:31:36
  • 사회일반
현충일 낀 황금연휴, 많은 비와 강한 바람 전망
6~7일 기상 전망. /자료제공=기상청

오는 6일 현충일로 사실상의 연휴가 찾아왔지만 6~7일 전국에 비가 오고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6일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 영향으로 오후12시부터 제주도, 저녁6시에 전라도와 경남에 비가 오기 시작한 전망이다. 6일 밤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돼 7일까지 전국에 많은 비가 오고 강한 바람이 불겠다.

6일 오후부터 7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전국 20~70mm다. 제주도·남해안·강원영동·경북동해안은 50~100mm며, 특히 일부 제주도 산지는 250mm가 예상된다. 강원영동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내외 강한 비가 내리고, 총강수량 250mm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이틀 간 비와 함께 전국에 강한 바람이 동반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에 최대풍송 시속 36km(초속 10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강풍 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많겠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최대풍속 시속 36~58km(초속 10~16m)가 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남부지방을 지날 것으로 보이는 저기압 경로가 좀 더 북쪽으로 지날 수 있어 중부지방 강수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또 강풍으로 인한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