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헝가리 유람선 침몰지점 하류서 한국인 추정시신 2구 수습

주민신고로 하류 5.8㎞, 40㎞ 쪽에서 수습
한 구는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
헝가리인 시신 1구도 발견...승무원 여부 확인 중

헝가리 유람선 침몰지점 하류서 한국인 추정시신 2구 수습
6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 정박 중인 다이빙 플랫폼에서 잠수사가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위한 사전작업을 위해 잠수를 마친 뒤 선박으로 올라오고 있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9일째인 6일(현지시간) 사고현장의 하류 쪽 다뉴브강에서 수습된 시신 한 구의 신원이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침몰사고 현장에서 하류 쪽으로 5.8㎞ 떨어진 라코치 지역에서 시신 한 구가 주민의 신고로 발견돼 경찰이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시신을 수습했다.

한국과 헝가리 경찰의 합동 감식 결과 이 시신은 사고 유람선에 탑승했던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11시 26분께에도 사고현장에서 하류로 40㎞ 떨어진 사즈헐롬버터 지역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주민의 신고로 수습됐으며, 현재 신원확인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침몰 지점으로부터 약 4km 하류에 있는 서버드 사그 다리 부근에서 발견된 시신 1구가 헝가리인 남성으로 확인됐다. 헝가리 경찰 경비정은 이날 오후 6시 25분께 다리 인근에서 시신을 수습, 신원 확인 작업을 벌였다. 헝가리인 남성이 허블레아니 선장인지 승무원인지는 공식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현지 언론들은 승무원이라고 전했다. 헝가리 당국은 허블레아니 사고 관련 헝가리인이라고만 밝혔다.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35명이 타고 있었다. 7명은 구조됐지만 7명은 사고 발생 당일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사 수색 결과 6일까지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모두 18명이며 실종자는 8명이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