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탐사보도 세븐' 희대의 사기꾼 왕진진의 실체를 밝힌다

  • 김주원 기자
  • 2019-06-07 09:56:33
  • 시황
오늘(7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자신을 유명 카지노호텔 회장의 서자이며 유망한 기업인으로 포장한 뒤 숱한 사기극을 벌여왔던 왕진진(본명 전준주)씨의 실체를 밝힌다.

'탐사보도 세븐' 희대의 사기꾼 왕진진의 실체를 밝힌다
사진=TV CHOSUN ‘탐사보도 세븐’

2011년 3월 한 수감자의 제보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었다. 故 장자연씨의 가까운 고향 오빠라며 장씨가 자신에게 보냈다는 편지를 방송국에 제보한 것이다. 이 편지를 근거로 수십 번의 성접대가 이뤄졌다는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고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가 존재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편지가 날조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6개월을 더 복역했던 수감자, 전준주. 그는 지난 5월 2일 한 유흥업소에서 잠적한 지 24일 만에 체포됐다.

# 그는 어떻게 왕진진 회장이 되었나

故 장자연 가짜 편지 사건을 일으켰던 왕씨가 세상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것은 팝아티스트 낸시랭과의 결혼 발표였다. 그는 자신을 위한컬렉션 왕진진 회장으로 소개했다. 두 차례 특수강도강간죄로 20대를 줄곧 감옥에서 보낸 그가 어떻게 ‘왕진진 회장’이 될 수 있었던 걸까! 제작진은 왕씨가 자주 들렀다는 갤러리에서 유명 건설사 대표와 늘 동행했다는 놀라운 이야기를 듣는다. 피해자들은 건설회사 대표와 함께 어울렸기에 왕씨를 신뢰했다고 입을 모은다. 왕씨는 또 요트협회 특별조직위원장 행세를 하고 다녔는데, 제작진이 그 배경을 추적한다.

# 낸시랭에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피해자들은 왕씨가 진품일 경우 100억, 200억 원의 가치가 있다는 도자기 356점과 천년이 넘은 고려탑을 비롯한 수십 개의 미술품 등을 가로챘다고 말한다. 피해자들을 만난 제작진은 왕씨 사기 행각의 공통점을 찾게 된다. 왕씨는 회장, 위원장 등 자신의 직함을 과시하고 건설사 대표, 대학 교수, 예술계 저명 인사를 지인으로 내세워 자신을 대단한 사람으로 포장한 것. 가장 큰 피해자는 그와 결혼까지 한 낸시랭. “전시회를 서포트 하겠다”며 접근한 왕씨는 낸시랭에게 대담한 제안을 한다. 그 말을 철썩 같이 믿었던 낸시랭은 담보로 빌린 수억 원을 왕진진에게 준 것도 모자라 폭행, 감금, 협박까지 당한다.

# “왕진진은 신분 사기범”

제작진의 취재 결과 위한컬렉션 회장, 재벌가의 혼외자, 요트협회 특별조직위원장 등 그가 내세운 신분이 모두 거짓이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왕씨를 ‘신분 사기범’이라고 말한다. 불우한 어린 시절에 꿈꿨던 판타지가 그의 거짓말로 되살아났다는 것. 카지노호텔 회장의 서자라는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그의 고향으로 내려간 제작진은 왕씨의 가족들을 만나는 과정에서 황당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