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K7 프리미어, 차 안에서 집 안 환경 원격 조정 ‘카투홈’ 탑재

사물인터넷 기반 집 안 전자기기 등 조정
운전자 심리 안정 7가지 자연의 소리 담아

  • 구경우 기자
  • 2019-06-09 10:38:38
  • 기업
K7 프리미어, 차 안에서 집 안 환경 원격 조정 ‘카투홈’ 탑재



K7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프리미어’가 차에서 집안의 전자기기를 조정하는 시스템을 탑재한다.

기아자동차는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에 ‘카투홈(Car to Home)’과 ‘자연의 소리’ 기능을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카투홈은 차 안에서 집의 조명과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의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기아차(000270)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UVO(유보)의 스마트폰 앱에서 홈 IoT 서비스 계정을 연동하면 사용할 수 있다. 카투홈 서비스를 위해 기아차는 KT, SK텔레콤, 현대건설 하이오티(Hi-oT), 현대오토에버 등과 제휴했다.

이 서비스는 운전 중 음성명령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스티어링휠에 있는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카투홈, 가스차단기 잠가줘”, “카투홈, 에어컨 켜줘” 등을 말하면 된다. 다양한 IoT 기기를 묶어 일괄 작동시키는 ‘외출 모드’와 ‘귀가 모드’도 있다. 외출 모드로 에어컨·TV·보일러·전등 끔, 가스차단기 잠금으로 맞춰두고 차 안에서 외출 모드를 선택하면 한 번에 작동된다.

‘홈투카’ 서비스도 된다. KT 기가지니, SK텔레콤 누구와 같은 인공지능 스피커로 시동, 공조, 문잠김, 비상등. 경적 등을 제어할 수 있다.

홈투카 기능은 지난해 출시된 스포티지 더 볼드 모델에 적용된 바 있다. 기아차는 앞으로 출시되는 차량에 카투홈과 홈투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K7 프리미어에는 운전자 심리안정을 돕는 ‘자연의 소리’ 기능이 세계 최초로 적용된다. 자연의 소리는 생기 넘치는 숲, 잔잔한 파도, 비 오는 하루, 노천카페, 따뜻한 벽난로, 눈 덮인 길가 등 6개 테마를 전달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차급 변화로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출 것으로 기대되는 K7 프리미어는 이달 사전 계약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K7 프리미어, 차 안에서 집 안 환경 원격 조정 ‘카투홈’ 탑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