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모나코-몬테카를로 왕립발레단 ‘신데렐라’ 14년 만에 내한

  • 정다훈 기자
  • 2019-06-10 12:02:56
  • 문화
<신데렐라>에 유리구두가 없다. 호박마차도 없고, 못된 계모와 언니들도 없다. 우리의 고정관념을 부수고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그리는 <신데렐라>를 모나코 몬테카를로 발레단 내한공연에서 볼 수 있다.

2005년 ‘맨발의 신데렐라’, ‘고전의 진화’, ‘역대 신데렐라 중 가장 성공한 발레’라는 수식어를 남기며 성공적인 첫 내한공연을 펼쳤던 모나코-몬테카를로 발레단의 <신데렐라>가 14년 만에 다시 내한한다.

모나코-몬테카를로 왕립발레단 ‘신데렐라’ 14년 만에 내한

오는 6월 12일부터 1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 역시 몬테카를로 왕립발레단의 예술감독인 장-크리스토프 마이요가 직접 디렉터로서 참여한다.

예술감독이자 안무가 마이요의 무대는 전통에서 벗어난 자유로움과 신선함으로 가득하다는 평을 받는다. 파격에 가까운 무대의상, 입체적으로 살아 움직이는 역동적인 무대, 그리고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환상적인 음악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 진보하는 컨템퍼러리 발레의 힘을 보여준다.

누구나 기억하고 있을 유리구두, 호박마차는 무대에 등장하지 않는다. 신데렐라는 검댕 투성이 부엌 구석에서 웅크려 지내지 않으며, 의상과 외모만 두고 보았을 땐 계모와 언니들도 첫 눈에 나쁜 사람들로 보이지는 않는다. 무도회장에 도착해 왕자의 시선을 사로잡은 아름다운 신데렐라는 맨발이다. 전형적인 설정으로 선?악인을 표지하는 쉬운 방법을 따라가지 않는 마이요의 연출을 통해 <신데렐라>의 이야기는 사랑과 가정의 의미에 대한 컨템퍼러리한(동시대적인) 생명력을 새로이 획득한다.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지난 1월 수석무용수(Soloist Principal)로 승급한 발레리노 안재용(27)의 활약을 엿볼 수 있다. 2016년 몬테카를로에 입단하여 군무(코르드발레)로 시작한 안재용은 입단 첫해부터 주요 배역들을 잇달아 연기한 뒤 2017년에는 세컨드 솔로이스트로 승급하였다. 이후 마이요 감독의 신뢰로 1년만에 두 단계를 승급하여 수석무용수의 영예를 안았다.

몬테카를로 발레단은 전설적인 발레리노 디아길레프(Sergey Pavlovich Dyagilev)가 1929년 사망하고 해산된 발레 뤼스의 뒤를 이어 1932년 결성되었다. 이후 복잡한 분열과 해산의 역사를 거쳐 1985년 발레에 남다른 애정을 가진 모나코의 공주 카롤린에 의해 왕립발레단으로 새출발하였다. 장 크리스토프 마이요는 1993년부터 예술감독 겸 안무가로 초빙되었으며, 현재 세계 정상급 컨템퍼러리 발레단으로 손꼽히고 있다.

지난 2005년 첫 내한 이후 국내 발레단에서도 <신데렐라>를 라이선스 공연으로 두 차례 선보였었으며 그 무대 위에서도 마이요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었다. 14년 만에 돌아온 몬테카를로 왕립발레단의 <신데렐라>, 현대적 내면의 관점에서 새로이 가다듬은 <신데렐라>는 아름다움과 함께 파격과 혁신의 무대로 발레 관객들에게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해줄 것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