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 탄핵론까지 등장

노조원 62% 파업거부 출근
"지도부 현장 목소리에 역행
금속노조 지부세력 확장 힘써"

  • 구경우 기자
  • 2019-06-10 18:02:42
  • 시황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지도부가 내린 전면파업 지침을 조합원 10명 중 6명이 “따를 수 없다”며 출근을 강행했다. 명분 없는 파업을 지속할 경우 조합원들이 노조 집행부를 탄핵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4면

1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이날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총 2,252명 주·야간 근무자 가운데 65.4%가 출근했다. 노조에 가입한 조합원 1,843명 가운데 1,144명(62.1%)가 파업 지침에 반기를 들고 정상근무를 택했다. 특히 주간근무자의 경우 출근율이 72%에 달했다. 특히 징검다리 연휴가 끝난 이날 엔진공장(주간기준)은 7일(94%)보다 많은 98%가 출근했고 조립공장도 42%(7일 38%)가 정상 출근했다.

대다수 노조 조합원들은 지도부에 등을 돌리고 있다. 이미 1,700만원이 넘는 성과급을 잠정합의안에서 약속한 만큼 파업이 명분을 잃었다는 것이다. 반면 파업에 참가한 노조원들은 불참 노조원을 비난하며 노노갈등이 격화하는 분위기다. 노조원 일부는 현장의 목소리에 역행하는 지도부에 대한 반감을 표출하며 탄핵을 언급하고 있다. 엔진공장의 한 조합원은 “노조 지도부가 르노삼성 노조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게 아니라 금속노조 지부의 세력 확장을 목적으로 한다”며 “강경투쟁은 우리를 대변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부산상공회의소는 “르노삼성 파업의 여파로 물량이 감소한 협력사들이 직원을 내보내고 가동률을 줄이고 있다”며 조속한 타결을 촉구했다. /구경우기자 부산=조원진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